‘꿈의 제인’ 조현훈 감독이 이민지-구교환-이주영을 선택한 이유

‘꿈의 제인’의 연출을 맡은 조현훈 감독이 세 주연배우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18일 오후 서울시 성동구 행당동 왕십리 CGV에서 영화 ‘꿈의 제인’ 언론시사회가 열려 조현훈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민지, 구교환, 이주영이 참석했다. 이날 조 감독은 “구교환 배우가 참여한 작품들을 보면서 구교환 배우에게 쉽게 매료되었다. 웃는 얼굴에서도 슬픈 감정이 보이는 게 인상적이었다. 쉽게 감상을 허락하지 않는 얼굴이 처음 구상했던 제인의 모습과 맞는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민지 캐스팅을 놓고 “양손에는 운동화를 쥐고 신림 번화가 내리막길을 맨발로 뛰어내려가는 어린 아이의 모습으로 소현의 모습을 떠올렸다. 연민이 가면서도 무슨 생각하는지 알 수 없는 모습으로 말이다. 이민지 배우가 적합했고 의심이 없었다. 독립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