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자’ 봉준호 “칸 영화제 논란…작은 소동이라고 생각”

봉준호 감독이 칸 영화제 측에서 일어난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15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당주동 포시즌스 호텔 서울에서 영화 ‘옥자’ 기자간담회가 열려 봉준호 감독을 비롯해 테드 사란도스 넷플릭스 콘텐츠 최고 책임자, 제레미 클라이너 플랜B프로듀서, 프로듀서 김태완, 최두호, 서우식, 배급사 NEW 김우택 대표가 참석했다. 봉준호 감독은 넷플릭스를 통해 영화를 제작한 것에 대해 “저는 작가이자 연출자로써 창작의 자유 등을 어떻게 자유롭게 창작할 수 있는지가 가장 중요하다. 사실 이 정도의 규모나 예산의 영화를 감독에게 모든 전권을 주는 경우가 별로 없다. 저는 되게 행운이었다. 저는 망설일 이유가 없었다. 지금은 이 영화가 다 완성이 되어 미국, 영국, 한국 극장에서 관객들을 만날 수 있게 되어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앞서 칸 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