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옥자’, 논란에는 의미가 없다…봉준호의 이유 있는 자신감

‘옥자’를 둘러싼 논란을 향한 우려는 더 이상 불필요할 듯하다. 디테일의 대가, ‘봉테일’ 봉준호 감독이 넷플릭스와 손잡고 탄탄한 신뢰로 형성된 이유 있는 자부심을 드러냈다. 15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당주동 포시즌스 호텔 서울에서 영화 ‘옥자’ 기자간담회가 열려 봉준호 감독을 비롯해 테드 사란도스 넷플릭스 콘텐츠 최고 책임자, 제레미 클라이너 플랜B프로듀서, 프로듀서 김태완, 최두호, 서우식이 참석했다. 영화 ‘옥자’는 비밀을 간직한 채 태어난 거대한 동물 옥자와 강원도 산골에`서 함께 자란 미자(안서현 분)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어느 날 가족과 같은 옥자가 사라지자 미자는 필사적으로 옥자를 찾아 헤매며 예상치 못한 사건에 휘말리게 되는 이야기를 담은 글로벌 어드벤처물이다. 이번 작품은 ‘플란다스의 개’, ‘살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