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절절함의 神, 김명민X변요한이 달리는 사투 그리고 조은형X신혜선의 드라마

반복되는 시간, 그 시간 속에 갇히는 두 남자. 충무로에서 흔한 소재이지만 그 흥행 공식을 피해갈 신선함이 있다고 자신감을 드러낸 영화 ‘하루’팀의 진심은 관객들에게 통할까. 12일 오전 서울시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하루’ 제작보고회에 조선호 감독을 비롯해 김명민, 변요한, 신혜선, 조은형이 참석했다. 영화 ‘하루’는 매일 눈을 뜨면 딸이 사고를 당하기 2시간 전을 반복하는 준영(김명민 분)가 어떻게 해도 바뀌지 않는 시간에 갇힌 또 다른 남자 민철(변요한 분)을 만나 그 하루에 얽힌 비밀을 추적해 나가는 미스터리 스릴러 작품으로, 조선호 감독이 첫 연출을 맡았다. ‘더 웹툰: 예고살인’, ‘홍길동의 후예’ 등 신선한 소재들을 이용한 영화 각색에 참여하며 탄탄한 내공을 다져온 조 감독의 도전에 눈길이 쏠리고 있다. 이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