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김명민 “변요한, 호위수사일 때 편해…적으로 만나면 안 돼”

배우 변요한이 김명민에 대한 신뢰를 드러냈다. 12일 오전 서울시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하루’ 제작보고회에 조선호 감독을 비롯해 김명민, 변요한이 참석했다. 이날 변요한은 “(미경에게)닿을 듯 말 듯한 답답함이 저희 영화의 핵심이라고 생각한다. 그 때, 김명민 선배님이 인간 네비게이션으로 많이 도와주셨다. 그리고 ‘육룡이 나르샤’ 때는 제가 호위무사여서 다 지켜드렸는데 여기서는 다 내려놓고 멱살을 잡게 됐다”고 전했다. 이에 김명민은 “호위수사일 때가 편했다. 요한이와는 적으로 만나면 안 되겠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영화 ‘하루’는 매일 눈을 뜨면 딸이 사고를 당하기 2시간 전을 반복하는 준영(김명민 분)가 어떻게 해도 바뀌지 않는 시간에 갇힌 또 다른 남자 민철(변요한 분)을 만나 그 하루에 얽힌 비밀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