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th칸국제영화제] 임시완 “영화 본 관객들, 엄지 척에 ‘셀카’ 요청까지”

배우 임시완이 짧지만 강렬했던 칸에서의 경험을 전했다. 24일 제70회 칸 국제영화제 비경쟁부문 미드나잇 스크리닝에 초청된 영화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이하 ‘불한당’)이 칸 뤼미에르 극장에서 공식 상영회를 가져 배우 설경구, 임시완, 김희원, 전혜진이 참석했다. 7분간의 기립박수와 함께 뜨거운 현지의 반응을 몸소 느꼈던 임시완은 25일 포토콜 행사를 마지막으로, 드라마 ‘왕은 사랑한다’ 촬영으로 인해 황홀했던 시간을 잠시 뒤로 한 채 한국으로 아쉬운 발걸음을 돌렸다. ▼ 불한당의 칸국제영화제 진출 소식이 나왔을 때 기분이 어땠나. “제작사 대표님과 설경구 선배님께 그 소식을 처음 들었고 퍼뜩 실감이 나지 않았어요. 만나는 사람마다 ‘축하한다’는 말을 하시니 비로소 실감이 나기 시작했죠.” ▼ 다른 행사의 레드카펫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