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th칸영화제] 칸의 밤 밝힌 ‘불한당’…뜨거운 반응에 화답한 배우들의 눈물

설경구, 전혜진, 김희원, 임시완 순으로 눈가에 감격 눈물 맺혀 ‘불한당’ 배우들의 환희가 칸의 밤을 환하게 수놓았다. 24일 오후(현지시간) 프랑스 칸 뤼미에르 극장에서 열린 제 70회 칸국제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에는 ‘불한당:나쁜 놈들의 세상’(감독 변성현)의 공식 상영이 진행돼 배우 설경구, 임시완, 김희원, 전혜진이 참석했다.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은 범죄 조직의 1인자를 노리는 재호(설경구 분)와 무서울 것 없는 패기 넘치는 신참 현수(임시완 분)의 의리와 배신을 담은 범죄액션영화다. 변성현 감독의 손길을 거쳐 탄생한 이 작품은, 감각적이고 세련된 미장센과 유려한 액션 연출을 선보이면서 젊고 생기발랄한 누아르가 등장했다며 국내에서도 호평이 이어졌다. 더불어, 그간 침체에 빠졌던 설경구는 압도적인 묵직함과 새로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