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딸의 남자들’ 신현준 “매일 아빠들 눈치 보느라 위태위태해”

‘내 딸의 남자들’의 세 MC가 함께하는 아빠들과의 긴장감을 밝혔다. 17일 오후 서울시 용산구 이태원의 한 카페에서 ‘내 딸의 남자들: 아빠가 보고 있다’ 제작발표회가 열려 MC 신현준, 이수근, 리지와 출연진 김태원, 최양락 안지환, 정성모가 참석했다. 이날 신현준은 “웃는 게 웃는 게 아니다. 형님들 눈치를 보고 들어간다. 항상 위태위태하다. 물론 19금 장면도 나올 수 있어서 항상 형님들 눈치를 본다”고 운을 뗐다. 이어 이수근은 “보면서 느끼는 건 스킨십이 굉장히 자유로워졌다고 느낀다. 저희 때와는 너무나 다르다. 아버님들은 벌건 대낮에 왜 그러냐고 하지만 요즘 젊은 친구들이 보면 전혀 이상하게 생각하지 안하는 정도다. 말로 설명은 안 되지만 따뜻한 가족 예능이다. 걱정될 때는 같이 걱정도 된다”고 말했다. 이에 리지는 “밖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