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둑놈 도둑님’ 지현우 “무거운 전작과 다른 점? 유쾌하게 복수”

배우 지현우가 전작과의 차별점을 설명했다. 12일 오후 서울시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드라마 ‘도둑놈 도둑님’ 제작발표회에 오경훈 PD를 비롯해 배우 지현우, 서주현, 김지훈, 임주은이 참석했다. 지현우는 “낮에는 심부름꾼을 하고 밤에는 기득권 세력을 훔치는 도둑으로 나온다. 기존에 했던 작품들이 ‘송곳’이나 ‘원티드’ 등 사회적인 드라마를 했다. 현실성을 바탕으로 하다 보니까 무겁게 흘러가고 보시는 분들도 답답함을 느끼실 수도 있었다. ‘도둑놈 도둑님’은 그런 답답한 부분들을 조금씩은 복수하면서 유쾌하게 그린 드라마가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고 소감을 전했다. ‘도둑놈 도둑님’은 대한민국을 은밀하고 왜곡되게 조종하는 기득권 세력에 치명타를 입히는 도둑들의 이야기를 유쾌하고 통쾌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