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모방’ PD “‘그냥 다 해보자’ 싶어 홧김에 만든 방송”

    '세모방' 김명진 PD가 프로그램 제작 배경을 털어놨다. 2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MBC 새 예능프로그램 ‘세상의 모든 방송’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송해, 허참, 이상벽, 임백천, 박명수, 박수홍, 김명진 PD, 최민근 PD 등이 참석했다. 이날 김명진 PD는 프로그램 제작 배경에 대해 "홧김에 만든 프로그램 같다는 느낌이 드는 게, 기획회의를 계속 하다가 온갖 방송을 다 봤는데 적당한 게 떠오르지 않는 거다. 그래서 ‘그냥 이거 다 하자’고 생각해서 한 거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송해와 허참 등 쉽게 예능에 참석하지 않는 대선배들을 섭외한 배경에 대해서도 "방송이 '일밤' 시간대이니까 대표프로그램이 될 것 같아서 좋은 MC를 물색하고 있었다"면서 "겹치기 출연이 안되는 상황에서 섭외에 제한이 있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