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틴 “엑소·방탄소년단과 불리는 조합 EBS, 영광이다”

    세븐틴이 엑소와 방탄소년단과 어깨를 나란히 한 소감을 전했다. 세븐틴은 23일 오후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내 올림픽홀에서 열린 네 번째 미니앨범 ‘올원(Al1)’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가졌다. 이날 우지는 가장 인기 있는 팀의 이니셜을 모아놓은 'EBS(엑소 방탄소년단 세븐틴)'에 이름이 들어간 것에 대해 "아직 데뷔한지 2년도 채 되지 않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멋있는 선배님들과 함께 불릴 수 있어서 영광이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선배님들처럼 더 멋있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는 생각이 더 들었다"고 덧붙였다. 승관은 "방탄소년단 선배님들이 응원도 많이 해주셨다. 무대 에너지가 넘치고 계속 잘 하라고 해주셨는데 편하게 대해주셔서 감사하다"면서 제대로 말 한 마디를 못드렸던 것 같다"고 이 자리를 빌어 고마운 마음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