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란 “여러 심경 변화…곡 작업 새로했다”

         가수 수란이 첫 미니앨범을 준비하며 있던 힘들었던 점에 대해 밝혔다. 31일 오후 서울 강남구 M아카데미에서는 수란의 첫 번째 미니앨범 ‘워킹(Walkin)’ 발매 기념 음감회가 열렸다. 이날 수란은 “작년에도 미니 앨범을 내려고 했었고, 계획도 많았다. 결국 이번에 앨범을 내게 되면서 곡을 몇 번이나 뒤집게 됐다. 작업기간이 4~5개월 정도 걸렸다”고 전했다. 그는 “이번 앨범에 들어간 곡들은 사실 11월 이후에 만들었다. 여러 생각과 마인드가 변하면서 스스로 마음이 내키지 않아 새로이 노래를 만들었다”고 말했다. 타이틀곡 ‘1+1=0’은 여유가 없는 현대인들의 삶을 주제로 ‘일하고 또 일만 하다보면 아무것도 남지 않는다’는 메시지를 담아냈다. 메인 기타리프에 변주되는 드럼이 포인트인 미니멀한 힙합 트랙이다. free_from@naver.com 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