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이 “지코·비아이·바비 협업 이유? 젊은 피 수혈 절실했다”

싸이가 하지 않던 협업을 진행한 이유를 솔직하게 터놨다. 싸이가 10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콘래드호텔 그랜드블룸에서 정규 8집 앨범 ‘4X2=8’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싸이는 “재작년인가 내가 만든 노래를 듣는데 올드하게 들리더라. ‘왜 그렇게 들릴까, 이러면 안 되는데’ 생각을 많이 했고 그 뒤로 정체되어 있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타이틀곡 ‘아이 러브 잇’도 그렇고 여러 곡을 다른 사람들과 작업을 했다. 유건형을 제외하고 특히 작사에서 누군가와 협업해본 적이 없었는데, 그랬던 이유가 젊은 피의 수혈이 절실했기 때문이었다. 그 친구들과 작업하면서 ‘아 맞다 이런 거였지’ 싶었다”고 협업의 이유를 밝혔다. 싸이는 2015년 12월 발매한 ‘칠집싸이다’ 이후 약 1년 6개월 만에 컴백한다. 정규 8집 앨범 ‘4X2=8’에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