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 세훈 “카이 개인무대에 자극…다음 공연 때 나도 벗겠다”

         그룹 엑소 세훈이 다음 콘서트에서 상의 탈의를 하겠다고 밝혔다. 2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 올림픽 주경기장에서는 엑소의 앙코르 콘서트 ‘엑소 플래닛 #3–디 엑소디움 [닷]-(EXO PLANET #3 The EXO’rDIUM [dot])’ 기자 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백현 “어제 공연을 하니 폭죽 쇼가 기억에 남았다. 그 모습이 굉장히 아름다웠다. 하늘까지 공간을 충분히 써서 쇼를 꾸며내는 모습이 멋졌다”고 전했다. 세훈은 “카이의 개인 무대가 기억에 남는다. 몇 개월 간 운동을 열심히 해서 그걸 보여주는데 나도 자극을 받았다. 나 또한 몸을 열심히 만들어서 보여줄 계획이다. 선전포고”라고 말했다. 한편, 엑소는 지난해 7월 서울 공연을 시작으로 LA, 뉴어크, 맥시코시티, 방콕, 도쿄, 오사카, 홍콩 등 전 세계 17개 도시에서 37회 공연을 개최해 61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