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엽기녀’ 주원 “생각보다 괜찮은데 ‘내가 왜 안 웃지’ 싶었다” 웃음

           배우 주원이 입대를 하루 앞둔 소감을 밝혔다. 15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 홀에서 SBS 새 월화드라마 ‘엽기적인 그녀’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주원, 오연서, 이정신(씨엔블루), 김윤혜,심형탁, 정웅인 등이 참석했다. 이날 주원은 오는 16일 입대를 앞두고 드라마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그는 "당장 내일 입대를 하는데 기분이 이상하다. 생각보다 괜찮은 것 같다"면서도 "얼마 전에는 친구들과 시간을 보낼 때 ‘나는 즐거운 자리에 있는데 내가 왜 안 웃고 있지? 싶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엽기적인 그녀’는 까칠한 도성 남자의 대표주자 견우와 조선의 문제적 그녀가 펼치는 예측불허 로맨스 드라마다. '귓속말' 후속으로 오는 29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lshsh324@naver.com 이소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