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널’ 최진혁 “조희봉, 뒷통수 때리는 신 제의했더니 황당해 하셨다”

           배우 최진혁이 조희봉을 언급했다. 12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 스탠포드홀에서 OCN 주말드라마 ‘터널’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최진혁, 윤현민, 이유영, 신용휘 감독 등이 참석했다. 앞서 최진혁은 1980년대에서 현재로 타임슬립을 한 박광호를 연기하고 있으며, 현재의 시점에서 어른이 된 성식(조희봉 분)을 만나 함께 생활하고 있다. 이날 최진혁은 극중 호흡을 맞추는 "방송에는 안나왔지만 선배와 첫 촬영이고 어색했다"면서 "어린 성식의 뒷통수를 많이 때려서 그게 친해보이는 제스처가 아닐까 해서, 현재에서 만나 그렇게 하면 어떨까 제안을 해는데 당황하시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도 "많이 받아주셨고 잘 해주셔서 편하게 기댈 수 있었다. 정말 감사하다"고 전했다. 4회만을 남겨두고 있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