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BTS) “‘빌보드 수상 꿈만 같아, 팬분들께 감사드려”

그룹 방탄소년단이 빌보드 수상 소감을 전했다.

29일 오전 서울 중구 을지로 롯데호텔서울 크리스탈볼룸홀에서 그룹 방탄소년단 (BTS / 랩몬스터, 슈가, 진, 제이홉, 지민, 뷔, 정국)의 빌보드 뮤직 어워드 ‘톱 소셜 아티스트’ 부문 수상 기념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5월 21일(현지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 T-모바일 아레나에서 열린 ‘2017 빌보드 뮤직 어워드(The 2017 Billboard Music Awards)’에서 ‘톱 소셜 아티스트(Top Social Artist)’ 부문을 수상했다.

이날 방탄소년단 제이홉은 “팬 여러분께 감사하다. 우상이었던 아티스트와 후보였고 수상을 하게 되어, 아직도 믿기질 않는다. 이 순간이 현실인가 싶다”고 했다.

지민은 “빌보드 시상식에 참석하는 것만으로도 영광스러운 일이었다. 해외 아티스트 분들은 어떨까 기대가 많이 됐었다. 상까지 받아서 꿈만 같은 자리가 됐다. 그런 영광스러운 자리에 설 수 있게 해주신 팬 여러분들께 전하고 싶다”고 했고, 랩몬스터는 “이 상은 팬분들이 만들어주신 게 아닌 가 싶다. 감사하다”고 말했다.

정국은 “시상식이 참여하는 것만으로도 영광스럽다고 생각했다. 저희 팀 이름이 호명되기 전부터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었다. 그 자리에서 많은 아티스트들의 만나서 기뻤다”고 전했다.

진은 “감사하다고 말하고 싶다. 저희보다 저희 선배님들이 KPOP에 좋은 길을 열어주신 것 같다. 그래서 좋은 상을 받을 수 있었다. 후배분들을 위해 좋은 모습을 보이도록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고, 슈가는 “KPOP 그룹 최초로 빌보드 시상식에 간 거였는데 부담도 되고 걱정도 됐었다. 막상 가니 얼떨떨하고 화면으로 보던 아티스트들을 실제로 보니 신기했다”며 소감을 밝혔다.

뷔는 “전 세계 ‘아미’ 분들께 감사하다는 인사를 드리고 싶다. 레드카펫에서 많은 셀럽 분들을 만났다. 많은 해외 아티스티 분들을 보고 심장이 콩닥콩닥거렸다. 보그나 지큐에서 레드카펫 패션을 언급해 주셔서 좋았다”고 말했다.

빌보드는 뮤직 어워드는 미국 ‘빌보드지’에서 후원하며, 그레미 어워드,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AMA)와 함께 미국 3대 음악상에 꼽히는 27년의 전통과 권위 있는 시상식이다.

특히, ‘톱 소셜 아티스트’ 부문은 전 세계 가장 영향력 있고 인기 있는 음악 아티스트에서 주는 상으로 2010년 상이 생긴 이래 저스틴 비버가 6년 연속 수상 했다가 이번 방탄소년단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he post 방탄소년단(BTS) “‘빌보드 수상 꿈만 같아, 팬분들께 감사드려” appeared first on 겟잇케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