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립군’ 이정재 “새로운 발성 연기? ‘관상’ 수양대군과 달라 보이고 싶었다”

배우 이정재가 새로운 캐릭터를 연기한 소감을 전했다.

22일 오후 서울 성동구 행당동 CGV 왕십리에서 영화 ‘대립군’(감독 정윤철)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이정재, 여진구, 김무열, 이솜, 박원상, 배수빈이 참석했다.

이날 이정재는 대립군의 수장 ‘토우’ 역할을 맡아 이전 작품에서는 볼 수 없는 새로운 발성 연기를 선보였다. 그는 “연기 했었던 관상에서의 수양대군하고 많이 다른 모습을 보여드리길 원했다”며 “어떻게 하면 자연스럽게 대립군의 모습을 잘 전달할 수 있을지를 많이 고민했다. 감독님과 동료 배우들과 함께 이야기도 하고 계속 고치고 관찰도 많이 하게 되고 많이 배웠었던 것 같다”고 했다.

‘대립군’은 주연배우들이 험난한 산을 오르는 장면들이 펼쳐진다. 이에 대해 이정재는 “영화 촬영 들어가기 전에 이런저런 이야기를 했었다. 최대한 실제처럼 재연해보자 라는 것이 촬영 들어가기 전에 대부분의 이야기였다”고 했다.

이어 “왜 그런 말을 했을까 싶었다. 올라가도 끝없는 산을 올라가고, 이 산이 이 산 같고 왜 장소를 이동해야 하는가 하는 생각도 들었다. 막상 영화를 보고 나니까 역시 산이라도 같은 산이 아니라는 것을 느꼈다”며 고생담을 들려줬다.

‘대립군’은 작품은 1592년 임진왜란, 명나라로 피란한 임금 선조를 대신해 임시조정 ‘분조(分朝)’를 이끌게 된 세자 ‘광해’와 생존을 위해 남의 군역을 대신 치르던 ‘대립군’이 참혹한 전쟁에 맞서 운명을 함께 나눈 이야기를 그린다. 5월 31일 개봉.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he post ‘대립군’ 이정재 “새로운 발성 연기? ‘관상’ 수양대군과 달라 보이고 싶었다” appeared first on 겟잇케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