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열’ 이준익 감독 “독립운동가 박열, 들여다볼 필요 있어”

‘박열’ 이준익 감독이 일본 식민지 시대를 그리는데 중점을 뒀다고 연출 소감을 밝혔다.

25일 오전 서울 중구 을지로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영화 ‘박열'(감독 이준익)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이제훈, 최희서, 이준익 감독이 참석했다.

이준익 감독은 영화 ‘동주’ 이후 1년 만에 ‘박열’로 관객 앞에 선을 보인다. 이날 이준익 감독은 “많은 분들이 박열은 모른다”며 “예전에 ‘아나키스트’라는 영화 시나리오를 쓰면서 봤던 많은 자료중에서 이름 없는 독립운동가들을 알게 됐다. 그 중 박열이라는 사람이 중요하단 걸 알았고, 20여 년 지나서 영화로 만들게 됐다”고 전했다.

또 “‘동주’에서 윤동주 시인을 잘 알고, 같이 세상을 떠났던 송몽규라는 인물에 대해 새롭게 발견했다. 그거에 힘입어 박열이라는 인물도 여러분들이 가까이 들여다볼 필요가 있다. 또, 박열만 있는 게 아니라 옆에 후미코라는 일본 여성이 박열과 어떻게 같이 행동하게 됐을까를 관객분들이 알아주셨으면 한다”고 바람을 전했다.

 

‘박열’ 로 전하고 싶은 메시지를 묻는 말에 이준익 감독은 “‘암살’이나 ‘밀정’처럼 용감한 독립군의 모습도 있지만, 박열은 조선 총독은 물론 일본 총리 3명, 제국주의 심장부에 폭탄을 던진다. 한국영화에서 일본 식민지 시대를 그리는 데 있어서 핵심을 그리는데 중점이 있다”고 강조했다.

또 “일본 여자 후미코의 존재다. 이 여자분에 대한 근대성을 높이 사고 싶다. 페미니즘 이야기도 나오지만 근대 여성성의 대표적인 모습은 서양 여성이 근대성을 강조하고 배운다. 동양 여자 중에서 그런 존재는 무수히 많았을 것이다. 후미코의 법정에서의 기록들을 보면 엄청난 페미니스트”라고 말해 작품에 거는 기대감을 높였다.

영화 ‘박열’은 1923년 도쿄, 6천 명의 조선인 학상을 은폐하려는 일제에 정면으로 맞선 조선 최고의 불량 청년 ‘박열'(이제훈’과 그의 동지이자 연인 ‘후미코'(최희서)의 믿기 힘든 실화를 그린 작품. 6월 28일 개봉.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he post ‘박열’ 이준익 감독 “독립운동가 박열, 들여다볼 필요 있어” appeared first on 겟잇케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