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녀’ 김옥빈 “힘든 액션? 멍들고 피나는 건 일상”

배우 김옥빈이 ‘악녀’속 힘든 액션에 대해 언급했다.

30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악녀’ (감독 정병길)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김옥빈, 신하균, 김서형, 성준, 조은지, 정병길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김옥빈은 영화 속 선보인 액션에 대해 한마디로 “힘들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액션이 크게 다섯 개 정도 나오는 것 같다. 그 신들마다 감독님이 스타일을 다르게 설정해주셨다. 촬영 현장에서 충분히 연습해도 멍들고 피 나고 이런 것들은 늘 있는 일이다. 다행히 안전장치나 리허설을 충분히 했기 때문에 무사히 마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촬영 감독님이 대단했다. 마지막에 중상(신하균)과 같이 유리창을 뚫고 내려오는 게 있는데, 촬영 감독님도 같이 뚫고 내려온 거다. 감독님이 액션 스쿨 출신이지만 촬영 감독도 액션 스쿨 출신을 뽑았던 것 같다고 농담으로 말하곤 했다”며 웃으며 너스레를 떨었다.

‘악녀’는 살인병기로 길러진 최정예 킬러 숙희(김옥빈)가 그녀를 둘러싼 비밀과 음모를 깨닫고 복수에 나서는 액션 영화. 6월 8일 개봉.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he post ‘악녀’ 김옥빈 “힘든 액션? 멍들고 피나는 건 일상” appeared first on 겟잇케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