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김명민 “‘연기의 신’ 수식어, 이제 그만”

배우 김명민이 ‘연기의 신’ 수식어에 대한 거부 반응을 보였다.

12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영화 ‘하루’ (감독 조선호)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김명민, 변요한, 신혜선, 조은형, 조선호 감독이 함께했다.

이날 김명민은 영화 ‘하루’에서 맡은 캐릭터에 대해 ” 구호 활동이 필요한 해외 오지에 가서 봉사와 희생정신을 가지고 희생하는 전직 의사”라고 소개했다.

이어 “그러다 보니까 가족에게 등한시하게 된다. 그래서 부인과는 이혼한 것 같다. 유일하게 딸이 있다. 매번 딸과의 약속을 지키지 못한다”고 설명했다.

배우 김명민에게는 연기의 신, 연기 천재, 연기 마스터 등의 연기를 극찬하는 수식어가 따라붙는다. 김명민은 “돌아버리겠다”라며 “정말 그런 단어들이 비수처럼 와서 꽂힌다. 그렇게 연기를 하는 것 같지도 않고 이제는 그만했으면 한다”며 겸손한 면모를 보였다.

영화 ‘하루’는 매일 눈을 뜨면 딸(조은형)이 사고를 당하기 2시간 전을 반복하는 남자 준영(김명민)가 어떻게 해도 바뀌지 않는 시간에 갇힌 또 다른 남자 민철(변요한)을 만나 그 하루에 얽힌 비밀을 추적해 나가는 미스터리 스릴러. 6월 15일 개봉.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he post ‘하루’ 김명민 “‘연기의 신’ 수식어, 이제 그만” appeared first on 겟잇케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