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변요한 “아내를 만나고픈 감정 연기에 눈물”

변요한이 영화 속 감정 연기를 하다 눈물을 흘린 사연을 공개했다.

12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영화 ‘하루’ (감독 조선호)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김명민, 변요한, 조선호 감독이 함께했다.

이날 변요한은 ‘하루’에서 맡은 역할에 대해 “아내 미경(신혜선)을 구하지 못한 구급대원 역할이다. 부인(신혜선)과 오래 연애하다가 결혼식도 못 올리고 같이 살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건이 있기 전 크게 부부싸움을 하게 된다. 그게 마지막이었다. 아내를 살리기 위해 고군분투한다. 그러다 준영(김명민)을 만나게 된다”고 덧붙였다.

또 변요한은 “촬영 하면서 아내 미경을 계속 만나고 싶고, 잡고 싶어 한다. 닿을 듯 말듯한 감정이 너무 답답했다. 예상치도 못했던 장면에서 눈물이 났다. ‘이 장면에서 울어야지’ 가 아니라 너무 답답해서 눈물을 흘렸다”고 언급했다.

영화 ‘하루’는 매일 눈을 뜨면 딸(조은형)이 사고를 당하기 2시간 전을 반복하는 남자 준영(김명민)가 어떻게 해도 바뀌지 않는 시간에 갇힌 또 다른 남자 민철(변요한)을 만나 그 하루에 얽힌 비밀을 추적해 나가는 미스터리 스릴러. 6월 15일 개봉.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he post ‘하루’ 변요한 “아내를 만나고픈 감정 연기에 눈물” appeared first on 겟잇케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