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의 왕비’ 박민영 “상대역 케미? 이동건은 츤데레, 연우진은 첫사랑 느낌”

배우 박민영이 상대배역 연우진, 이동건과 상반된 케미에 대해 언급했다.

29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 호텔에서 KBS 2TV 새 수목드라마 ‘7일의 왕비'(극본 최진영/연출 이정섭)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박민영, 연우진, 이동건, 황찬성(2PM), 고보결, 도지원, 박시은(아역), 백승환(아역)이 자리에 참석했다.

박민영은 출연하는 작품마다 상대배역 좋은 연기 호흡을 선보이며 ‘케미 요정’으로 불린다. 박민영은 “두 분과의 케미는 걱정을 안 하고 있다. 두 분 다 멜로 장인인 분들이다. 잘 호흡을 맞추고 흐름을 따라가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두 분이 상반된 매력을 지니고 있다. 이동건은 저를 귀여워 해주는 케미가 나올 것 같다. 다른 사람한테 포악한데 저한테는 츤데레 같은 동생을 대하는 듯한 사이다. 연우진은 첫사랑의 순수함과 아련한 풋풋한 기억이 절로 나오는 분위기다. 하이라이이트 장면들 보면 어린 시절 앞에 가면 동심으로 돌아간 느낌이 든다”며 이들이 선보일 색다른 케미에 대해 기대하게 했다.

‘7일의 왕비’는 단 7일, 조선 역사상 가장 짧은 시간 동안 왕비의 자리에 앉았다 폐비된 비운의 여인 단경왕후 신씨(박민영)를 둘러싼 중종과 연산군(이동건)의 러브스토리를 그린 로맨스 사극이다.

한편 KBS 2TV 새 수목드라마 ‘7일의 왕비’는 몬스터 유니온의 첫 작품으로 ‘쾌도 홍길동’, ‘제빵왕 김탁구’, ‘힐러’, ‘동네변호사 조들호’를 연출한 이정섭 PD와 최진영 작가가 의기투합한 드라마이다. ‘추리의 여왕’ 후속으로 5월 31일 수요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he post ‘7일의 왕비’ 박민영 “상대역 케미? 이동건은 츤데레, 연우진은 첫사랑 느낌” appeared first on 겟잇케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