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의 왕비’ 이동건 “조윤희와 결혼 준비+사극 촬영? 둘다 놓쳐서는 안되는 일”

배우 이동건이 조윤희와의 결혼 준비에 대해 언급했다.

29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 호텔에서 KBS 2TV 새 수목드라마 ‘7일의 왕비'(극본 최진영/연출 이정섭)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박민영, 연우진, 이동건, 황찬성(2PM), 고보결, 도지원, 박시은(아역), 백승환(아역)이 자리에 참석했다.

이동건은 연산군 ‘이융’ 역을 맡았다. 그는 “연산군은 특별하고 강한 역할로 알고 계실 거다. 연기자라면 늘 다르고 새로운 변화를 꿈꾼다. 그래서 어쩌면 꼭 해보고 싶었던 도전을 하고 있기 때문에 굉장히 설렌다”고 운을 뗐다.

이어 “연산군은 왜 미쳐야만 했었는지에 대한 의문을 여러분께 보여드려야 할 것 같다. 왜 폭정을 하고 비참하게 살아야만 했는지를, 제 인생의 큰 작품으로 기억될 수 있을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동건은 예비신부 조윤희와 결혼을 앞두고 있다. 촬영까지 병행하기는 쉽지 않은 일. 그는 “물론 힘들다. 힘들지만 누가 대신해줄 수도 없다. 둘 다 놓쳐서는 안 되는 일이다.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 점에서 수면이 부족해도 덜 자고, 할 수 있는 한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7일의 왕비’는 단 7일, 조선 역사상 가장 짧은 시간 동안 왕비의 자리에 앉았다 폐비된 비운의 여인 단경왕후 신씨(박민영)를 둘러싼 중종과 연산군(이동건)의 러브스토리를 그린 로맨스 사극이다.

한편 KBS 2TV 새 수목드라마 ‘7일의 왕비’는 몬스터 유니온의 첫 작품으로 ‘쾌도 홍길동’, ‘제빵왕 김탁구’, ‘힐러’, ‘동네변호사 조들호’를 연출한 이정섭 PD와 최진영 작가가 의기투합한 드라마이다. ‘추리의 여왕’ 후속으로 5월 31일 수요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he post ‘7일의 왕비’ 이동건 “조윤희와 결혼 준비+사극 촬영? 둘다 놓쳐서는 안되는 일” appeared first on 겟잇케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