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스타 해체, 소속사 측 “31일 발매 앨범이 마지막, 7년 활동 마감해”

그룹 씨스타가 해체를 선언했다.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23일 오후 공식 트위터를 통해 씨스타 해체에 관해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씨스타는 오는 31일 발매될 마지막 앨범을 끝으로 7년에 걸친 그룹 활동을 공식적으로 마감한다”고 밝혔다. 또한 스타쉽은 “멤버들의 발전적 미래를 도모하기 위해서 앞으로도 최선을 다해 도울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씨스타는 2010년 데뷔해 ‘푸쉬푸쉬’, ‘러빙유’, ‘나 혼자’, ‘기브 잇 투미’, ‘터치 마이 바디’ 등 수많은 히트곡을 남기며 ‘썸머퀸’으로 자리매김했다. 이들의 해체를 두고 대중들의 관심이 쏠릴 예정이다.

이하 소속사 공식 입장

안녕하십니까, 스타쉽엔터테인먼트입니다.

우선 데뷔 후 7년이라는 시간동안 씨스타를 아끼고 사랑해 주셨던 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씨스타(효린, 보라, 소유, 다솜)는 오는 5월 31일 발매될 마지막 앨범을 끝으로 7년에 걸친 그룹 활동을 공식적으로 마감합니다. 당사와 씨스타 멤버들은오랜 시간 진중한 논의끝에, 그룹활동을 종료하기로 최종 협의하였습니다.

씨스타의 해체는 너무나 아쉽고 가슴아픈 일이지만, 멤버들 각자가 원하는 길을 응원하고 지지해주는 것이 최선의 선택이라고 생각합니다. 당사는 멤버들이 발전적인 미래를 도모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최선을 다해 도울 것입니다.

당사와 씨스타 멤버들은 지난 시간 보내주신 큰 성원에 다시 한번 감사의 인사를 올립니다. 인생의 새로운 출발선에 서게될 씨스타 멤버들을 위해 앞으로도 따뜻한 관심과 성원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겟잇케이 DB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

The post 씨스타 해체, 소속사 측 “31일 발매 앨범이 마지막, 7년 활동 마감해” appeared first on 겟잇케이.